본문 바로가기

먹거리 탐방

(67)
잠실 제2롯데월드 '후쿠오카 함바그'의 고기가 익어가는 소리 오전에 병원에 다녀올 일이 있어 반차를 냈습니다. 생각보다 병원 진료가 생각보다 빨리 끝나 여유로운 점심을 즐길 수 있는 조건이 만들어졌죠. 아내와 저는 이 몸뚱이에 아무런 하자가 없음을 축하하기로 하고 잠실 제2롯데월드로 향했습니다. 월드몰 3층에서 라멘이나 한그릇하려고 했는데 눈 앞에 보이는 '후쿠오카 함바그'에서 발길이 멈췄습니다. 평소에 아내가 먹어보고 싶어하던 곳이였으나 식사타임에는 이 곳은 대기하는 줄이 꽤 길었던 곳으로 번번히 발길을 돌렸던 곳이였습니다. 그런데 오늘은 점심시간이 시작되기 전이라 사람이 그렇게 많지 않아 후딱 들어가 자리에 앉았죠. 전 이 곳이 함박스테이크를 파는 곳인 줄 알았는데 좀 특이하더군요. 다진 생고기가 나옵니다. 그리고 테이블에 있는 '스톤'이라는 뜨거운 돌에 다진..
강릉여행 중 먹었던 음식들을 소개합니다. 웬일로 회사에서 휴가를 줘서(일부는 연차를 쓴거지만) 평소 가보기 어려웠던 강릉 여행을 다녀왔죠. 숙소는 정선에 잡아서 숙소 옆에 있는 강원랜드 카지노도 즐겼구요(2015/03/07 - 강원랜드 카지노에 한번 가봤습니다.) 하루는 정선에서 두시간 정도 차를 타고 가야 나오는 강릉을 다녀왔습니다. 강릉에 대한 이야기는 따로 적어보겠습니다만, 오늘은 강릉에서 먹었던 몇가지 음식들을 소개해 보려고 합니다. 평소 맛집으로 소문난 곳도 있고 그냥 시장 바닥 음식도 있습니다. 굉장히 좋았던 것은 의외로 커피였다는게 기대와 좀 달랐던 여행이였죠. 1. '장안횟집' 물회 아내와 저는 강릉에 가기 전부터 물회를 외쳐댔습니다. 아주 예전에(한 9년 됐나...) 저는 속초에서 지금의 아내인 여자친구와 '오징어 물회'를 처음..
풍납동 '탑골 순대국' 풍납동으로 이사온 후 집 주변의 먹을 곳을 찾아 헤매이는 하이에나 같은 우리 부부는 평소 순대국밥에 대한 무한한 영광과 존경을 가지고 있었던 바, 집에서 근거리에 있는 이 '탑골 순대국'을 타켓으로 삼았습니다. 막 맛을 평가해줄테다, 맛 없으면 국물은 남길거다 라는 굳은 각오로 이 집에 들어가 메뉴를 살펴보았습니다. 여느 순대국밥집과 다를 바는 없었으나 '특' 메뉴가 있는 것이 아주 맘에 들었습니다. 저는 '보통'을 시키고 아내는 '특'을 시켜 먹었습니다. 그리고 가게 이리저리 살펴보는 중 음식이 나왔습니다. 음식이 눈 앞에 나타난 순간, 맛 평가고 자시고 먹기 바빴습니다. 사진을 먼저 찍었어야 했는데 아래 사진처럼 일단 밥부터 말아버리는 참극이 발생했습니다. 뒤늦게 정신을 차리고 사진을 이리저리 찍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