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전체 글

(1664)
설계실 귀신 캐릭터 archi station시절 새벽 4시에 의자붙여놓고 자고 아침에 일어나 대충 밥먹고 대충 씻고 대충 수업받고 해떨어지면 다시 정신이 말똥말똥해지던 그 시절..
호나우도 스케치 고등학교때 그렸던거 같다.. 뭐 지금 보기엔 많이 창피하지만 그땐 나름대로 노력했다구
이틀간의 교육 본사에서 교육이 있어서 미루다 미루다 오늘부터 2일간 자리를 비우게 되었다. 프리마벨라를 웬만하면 하고 싶지 않았지만 공사팀장님이 혼자 전전긍긍 하시는게 보기가 안좋아 내가 배워서 내가 해야겠다라고 마음먹었다. 이번 교육은 그래서 성심성의껏 배워와야한다. 그래서 바로 현업에 적용시킬수 있도록 말이다. 하지만 역시 교육 끝나고 소주 한잔을 기울일 친구들을 만난다는 것에 더 가슴이 설레이다. 어이 친구들~~~ 내가 간다고~~~
말레나 말레나 (Malena, 2000) 감독 주세페 토르나토레 출연 주세페 술파로, 모니카 벨루치, 비탈바 안드레아, 루치아노 페데리코 더보기 이 영화를 본 이후 난 모니카 벨루치를 나의 여신님으로 모시게 되었다. 잠이 오지 않는 늦은밤 방의 불을 모두 끄고 관람을 시작한 이후 끝날때까지 그리고 이 글을 쓰고 있는 순간까지도 잔잔한 가슴아림은 멈추지 않는다. 전쟁이란 비극이 만들어낸 한 여인의 풍파와 같은 삶. 이 영화의 스토리가 전개될수록 난 인간의 추잡함에 치를 떨었다. 욕정과 욕망, 시기, 질투, 미움 같은 것들이 얼마나 무지한 가운데서 발생되는지 그 사람들의 더러움에 눈을 씻고 싶었다. 욕망의 한 가운데 있던 말레나 "죽어라 자전거 페달을 밟았다. 마치 어디서 탈출하듯. 갈망... 순진함... 그리고 ..
NO SMOKING 여자친구의 요청으로 만들었던 금연문구 퍼가서 쓰세요 여자친구는 맘에 안들어 했지만 쳇.. 담배나 한대 펴야겄다...
인크레더블 헐크 사실 이 영화를 보기전 많은 갈등을 해야만 했다. 사실 헐크라는 영화의 장르가 깊이있는 생각을 요구하는 것도 아니고 보고 안보고에 따라 나의 가치관에 영향을 주진 않지만 단지 내가 했던 갈등은 헐크 1편을 보지 않았기 때문!!!! (헐크에 대한 내용은 만화로 봐서 다 알고 있었다. 당시 헐크 1편도 크게 눈요기를 할 수 있다는 생각을 안했었기 때문) 그래서 어둠의 경로(?)로 1편을 먼저 봐야 할까 잠시 고민 했지만 역시나 고민할 것은 아니다. 그냥 봤다. 오로지 에드워드 노튼과 리브 타일러를 보고 싶은 생각에.. 영화를 보는 내내 피터 잭슨 감독의 킹콩을 떠올렸던 것은 나뿐이였을까? 가슴따뜻한 괴물이 등장하여 여주인공 (우리의 리브타일러~~~♡)을 구출하고 산속으로 휘리릭~~~ 무엇보다 가슴아팠던건....
제6회 힐스테이트 공모전 제출 4년만의 공모전인것 같다. 학생에서 일반인으로 신분상승하고 나서 오랜기간 공모전을 끊었으니 아이디어도 고갈되고 감각도 상실한 상태에서 오랜만에 개념적인 공모전을 준비하려니 영 머리가 따라주지 않는다. 이번 공모전은 문화와 예술이 공존하는 주거를 제안하는 것이다. 일단 문화와 예술이 주거와 어떻게 연결되는지를 고민해야 했다. 즉 이것은 각 주거단위가 전체 아파트 단지의 공동체와 어떻게 호환될 수 있는지를 고민하는 단계에 이르렀고.. (늘 주거설계는 이문제가 제일 골치아프다. - 하긴 이게 정답이 있으면 지금 모든 아파트에 적용이 되었겠지) 내가 해결한 컨셉은 어찌하였든 개인의 문화를 공동체와 공존을 시켜야만 했다. 그래서 프로그램을 정했고(워터스크린) - IT기술을 이용하여 개인의 문화를 공론화하는 장을 ..
캐릭터 만들기.. 토요일날 힐스테이트 공모전 준비하다가..... 머리가 너무 복잡해졌다. (이리저리 끄적끄적거리다 캐릭터를 만들고 싶어서 후다닥 그려놓고 탐탁치 않게 생각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