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의 작업들

우연히 찾게된 플레이아데스 성단

설명절에 날씨가 너무 좋았어요. 그래서 고향에 내려가면 별이 많이 뜨겠다 싶었습니다. 오랜만에 별사진 한번 제대로 찍어보자는 생각에 들떴습니다. 원래는 지리산에 오르려고 생각했습니다. 차로 올라갈 수 있는 곳까지 가려고 했는데 부모님께서 너무 춥고 위험하다고 해서 만류하시더라구요. 뭐 위험할 것은 없다고 생각했는데 아내가 부모님들이 걱정하시니 지리산은 나중에 가을에나 가자고 하더라구요. 그래서 집 근처 천문대에 가기로 했어요. 천문대라고는 하지만 그리 높은 곳이 아니에요. 시내의 야경불빛으로 인해 빛공해도 좀 많았구요. 하지만 어쩔 수 없었죠. 이렇게 날씨 좋은 날이 흔치 않으니 거기라도 가서 별사진을 찍기로 했습니다.

다행히 천문대는 문을 닫아서 주변 가로등이나 다른 불빛들이 많지 않았습니다.


일단 하늘을 보니 시내보다는 훨씬 많은 별들이 떠 있었습니다. 이렇게 많은 별을 본 것도 정말 오랜만이었어요. 일단 겨울 밤하늘답게 오리온자리가 떡하니 하늘 상공에 보입니다. 주변에 별들도 상당히 많이 보였구요.



반대쪽 하늘을 보니 이제 막 국자모양의 북두칠성이 떴습니다. 북두칠성을 봤으니 이제 북극성과 카시오페이아를 찾아봤지요. 제가 아는 별자리 수준이 딱 그냥 이정도였어요.





북두칠성


본격적으로 별사진들을 찍어대길 십여분이 지나고(거의 오리온만 찍어댔습니다. 제일 잘 보였거든요) 각도를 틀어 옆 하늘을 찍었어요. 사실 거기는 시내야경 불빛으로 인해 좀 밝아서 별이 많이 안보일 것이라 생각했었습니다. 하지만 꼭 그렇지도 않더라구요. 전문가같은 사진이 아니면 오히려 약간 밝은 하늘이 별사진 찍기엔 더 좋았습니다. 


그렇게 사진을 몇컷째 찍고 있을 때 옆에서 아내가 말했습니다.

"저기 저거 뭐야? 먼지처럼 보이는거? 혹시 성단아니야?"

저는 그 말을 듣고 설마 성단같은 것이 우리의 미천한 눈에 보일리 있으리라고는 전혀 생각하지 못했습니다. 물론 저도 그 먼지같은 별을 보긴 했었죠. 그냥 별들이 좀 모여 있나보다 싶었는데 응? 성단이라는 것이 별들이 모여 있는 것을 말하는 거잖아요?


<성단으로 추정(?)되는 부위>


그래서 확인차 다시 사진을 찍고 이미지를 확대해 보았습니다. 이미지를 키울 수 있을만큼 키워보니 흡사 정말 성단처럼 보이는 것이 아니겠습니까. 물론 이때만해도 반신반의했습니다. 아내에게는 성단인 것 같다라고는 했지만요.


<확대해 본 사진>


그러다 며칠전 아내와 TV를 보다가 <능력자들>이라는 프로그램에 우주능력자가 나와서 설명을 하는데 플레이아데스 성단을 소개해주었습니다. 그 때서야 우리가 보았던 것이 이 플레이아데스 성단인 줄 알게 되었습니다.


플레이아데스 성단(Pleiades cluster)는 황소자리에 있는 산개성단입니다. 지구에서부터 410광년거리에 있는 비교적 가까운 성단이죠. 우리나라에서는 "좀생이별"이라고 불린다고 하네요. 6~7개정도의 밝은 별이 뭉쳐있는 모양이죠. 육련성이라고도 부르고 서양에서는 아틀라스의 7자매라고 불리운게 기원이랍니다. 그 7개의 별에 각각 아틀라스의 일곱자매의 이름을 붙여주었는데 다음과 같습니다. 

  • 알키오네(Alcyone)

  • 아스테로페(Asterope)

  • 케라에노(Celaeno)

  • 엘렉트라(Electra)

  • 마이아(Maia)

  • 메로페(Merope)

  • 타이게타(Taygeta)


<플레이아데스 성단, 이미지출처 : 나무위키>


별구경하러갔다가 우연히 성단까지 보게되어 너무 즐거웠습니다. 나중에 천체망원경 하나 구입해서 자세히 한번 살펴보고 싶어졌습니다. 아~ 밤하늘은 언제나 너무 매력적입니다.




  • 空空(공공) 2016.02.16 09:58 신고

    많은 별들을 보셨군요
    여기 도심에서는 잘 볼수가 없던데..ㅎ

  • 바람 언덕 2016.02.16 11:25 신고

    아름답네요. 사진으로반 보아도...
    예전에 군대가기 전 친구들과 함께 강원도로 놀라간 적이 있었습니다.
    개울 가에 텐트를 치고 거나하게 술을 마시고, 모래사장에 누웠는데,
    세상에나,,
    그날 밤에 쏟아진 유성의 갯수를 헤아릴 수가 없더군요.
    그저 감탄만 했습니다. 그 기억이 아직도 생생하답니다.
    밤하늘의 별은 그 자체로 경이인 것 같아요. ^^*

    • 소피스트 지니 2016.02.16 20:13 신고

      저도 어릴적 그런 기억이 남아 있어서 별들을 찾아다니는데 요즘엔 정말 쉽지 않아요.
      목표는 몽골에 가서 별들을 밤새도록 보는 것입니다. 1~2년내에 가보고 싶어요. 전에 몽골 출장갔을 때는 못해봐서 너무 아쉬웠거든요.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6.02.17 07:04

    ㅋㅋ 성단까지는 몰라도 오랜만에 만나는 선명한 북두칠성은 반갑네요. ^^
    하늘이 맑은 곳에서 별이 너무 많이 뜨면 가끔 징그럽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습니다. 도시 생황에 익숙해지다 보니 하늘에 별이 드문드문 보이는 것에 눈이 익숙해졌나봐요. 예전에는 쏟아질 듯이 많은 별들이 반가웠는데 말이죠.

    • 소피스트 지니 2016.02.18 12:19 신고

      말씀하신 징그럽다는 표현 이해가 됩니다. ㅎㅎ
      저도 어렸을 때 시골에서 신문배달하면서 새벽하늘에 떠 있는 어마어마한 별들을 보면서 징그럽고 무섭다는 생각이 들기도 했거든요. 이젠 찾아보고 다니고 있으니 ㅎㅎ 시간이 참 야속합니다.

  • Bliss :) 2016.02.17 08:16 신고

    와우~~~ 밤하늘에 별이 정말 많이 보이는 날이었네요^^
    여전히 아니 더 업그레이드 된 사진인 것 같아요~ 정말 멋있습니다.
    북두칠성은 언제 봐도 반갑고...성단도 전 처음 보았네요. 아내분의 눈썰미가 대단합니다^^
    추억이 될만한 시간과 사진이 되었을 것 같아요.
    오늘도 반짝반짝 빛나는 하루 되세요^^

  • 익명 2016.02.17 11:59

    비밀댓글입니다

  • peterjun 2016.02.17 22:32 신고

    별사진이라니요!!!!!
    놀랍네요..... 그러고보니 요새 하늘 한번 제대로 쳐다보지 않고 살고 있었네요.
    밤하늘의 별을 바라보며 도란도란 이야기하면서 쉬고 싶어요. ^^

    • 소피스트 지니 2016.02.18 12:20 신고

      전 요즘 맑은 날이면 밤에 하늘만 보고 다닙니다. 물론 서울 하늘에서 아무리 날씨가 맑다한들 보이는 별의 수가 극히 제한적이지만요~

  • 베짱이 2016.03.13 12:52 신고

    별에 대해서는 잘 모르지만
    요즘 밤하늘을 올려다본적이 언제인가 싶네요.
    정월대보름이나 그런 이슈가 있는 날이 아니라면 말이죠.

  • 세리아넷 2016.12.30 00:49 신고

    도시에는 별이 많이 없어서 별을 볼 기회가 없어서 아쉽습니다.
    이렇게 많은 별들을 볼 수 있다니 저도 구경하고 싶어집니다.^^